우림라이프(주)

자료실

삶의 가장 드라마틱한 일부 … 죽음, 어떻게 맞을 것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20-07-22 11:17 조회112회 댓글0건

본문

최근 자연장 확산으로 다양한 장법 가운데 국내 장례문화를 선도해 나가는 재)한국장례문화진흥원 권명길 원장을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권 원장은 대표적인 친환경 장묘는 자연장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권 원장과의 일문일답이다.
 
10년 전 오늘 2010년 7월14일은 임종 직전의 식물인간을 포함한 말기환자에 대한 인공호흡기를 뗄 수 있도록 하는 연명치료 중단의 구체적인 범위와 내용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소생 가능성이 없는
 
죽음이 예정된 사람이 있다. “환자의 목은 기관절개 되어 주름 에어호스가 머리맡의 인공호흡기와 목을 연결하고 있다. 압력밥솥에서 증기 새는 듯한 소리가 단속적으로 호흡 리듬을 새기고 있었다.” 죽음을 맞은 사람이...
 
기존 12개 공설·공동묘지 만장사망자·화장률 증가 감안해야시의회 차원, 기존묘지 활용해공원화·봉안시설 가능성 모색 고양시가 장사시설에...
 
대전에 살면서 여러 가지 즐거움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시간이 날 때 국립현충원을 찾는 것이 필자에게는 큰 즐거움 중에 하나다. 잘 가꾸어진 현충원 숲길을 걷고 내려오는 길에 묘지의..
 
사람이 죽음에 이르는 마지막 순간까지 신체에서 유지되는 부분은 청각 기관임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연구진은 밴쿠버에 있는 세인트존 호스피스병원에서 지내고 있는 환자 8명과 젊고
 
장례식장이란 어떤 곳인가. 한 사람이 자신의 가족·친구·세상과 작별하는 곳이다. 누구나 한 번은 가야 할 곳이지만 살아 있는 동안엔 되도록 멀리 하고 싶은 장소이기도 하다.
 
자살에 대해 불교윤리를 논하는 학자들은 다소 의견을 달리하고 있다. 예를 들면 부처님은 ‘상윳따 니까야’에서 깨달음을 얻은 고디까 비구가 무여의열반(無餘依涅槃)을 성취했다고 말씀하신다. 일부는 이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