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코로나가 바꾸는 혼례·장례 문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20-06-25 11:56 조회233회 댓글0건

본문

 
1999년 을지대에 장례지도학과가 처음 개설된 이래 지금은 5개 대학에서 장례지도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을지대 장례지도학과 4학년 김하솜(25)씨는 좋아하는 웹툰 때문에 장례지도학과에 진학했습니다. 이정선 을지대...
 
유품정리 전문업체 우상욱 대구스위퍼스 대표. 이통원 기자 tong@imaeil.com "고인이 편히 떠나실 수 있도록 마지막으로 머문 자리를 정리…
 
지난 주말의 일이다. 열두 시 즈음 되자 동네 주민의 부고(訃告)를 알리는 이장님의 목소리가 마을 곳곳에 설치된 확성기를 타고 울려 나왔다. “주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부고를 전합니다. 우리 동네 ○○씨 댁 맏아들이...
 
세종특별자치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계용준, 이하 공단)은 지난 18일 신흥사랑주택(조치원 소재)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장례문화 홍보활동’ 진행했다고 밝혔다.2018년부...
 
한국장례문화진흥원에서는 지난 6월16일(화) '미리 준비하는 장례'를 주제로 홍보활동을 진행할 청년·시니어 서포터즈를 선발했다.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은 전국 45세 이상의 시니어와 대학생 및 휴학생을 대상으로 지원서를...
 
최근 홍보관 등을 이용해 건강용품 등을 판매한 불법 방문판매업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적으로 발생하면서 당국은 방판업체 홍보관 등 상술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예방주의보를 발령했다.
 
1934년생으로 올해 87살을 맞은 정신의학 전문의 이시형(1934~) 박사가 평소에 이 세상을 어떻게 떠나는 것이 좋을까 하는 이라는 글이 크게 공감 되는 바가 있어 소개합니다.『어떻게 떠나야 할까를 혼자서 가끔...
 
눈길 머무는 곳마다 꽃들이 지천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불청객으로 꽃을 구경할 여유도 없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되기는 했지만 불청객은 여전히 우리네 삶과 원치 않는 동행중이다. 올해 오월은 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