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수의 입고 관 속으로 들어가 보니" 너무 무서워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09-11 11:15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중국산이 제일 판을 치는 것이 수의나 관(棺)재, 목재입니다. 오동나무관은 거의 중국산입니다. 심지어 무덤에 들어가는 돌도 95% 중국산이에요.
 

 

임종체험을 해봐야겠다고 생각한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사실 잘사는 것만큼 잘 죽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마지막 순간에 조금이라고 후회가 적은 삶을 사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지자체별 조례에 따라 화장장려금 지급…신청기간 제각각 법률에 근거 규정 마련하고 6개월 이내 신청하도록 명시 이찬열(사진·경기 수원시갑) 바른미래당 의원은 5일(목) 지방
 

 

6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 밑. 한국인 관광객 수십 명이 희생되는 참사가 발생한 지 100일이 지났지만, 이들을 추모하는 꽃과 초는 자리를 지키며 남은 실종자를 기다리고 있다.
 

 

추석 한가위가 코앞에 다가왔다. 곧 국민 대이동이 일어날 것이다. 기껏 하루 머물 고향 나들이지만 부모형제들이 함께 모여 그간 못다 나눈 얘기와 소식도 듣고 돌아가신 조상과 부모님 산소도 들릴 수 있어서 기다려질...
 

 

요즘 장례문화가 변화하면서 수목장을 선택하는 분들 많으신데요. 위법시비에 휘말린 민간 수목장을 이용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있다고 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윤택기자입니다. ...
 

 

역설적이게도 죽음은 삶의 중요한 테마다. 죽음을 어떻게 맞을 것인지, 죽음을 예비하며 돌아보는 삶은 어떻게 기억될지, 죽음 이후엔 또 무언가가 있는 것인지…. 동서고금의 인류가 끊임없이 고민해 왔던 물음이다.
 

 

예천군은 보건복지부에서 주최하고 재단법인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친자연적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지역별 순회 설명회`를 5일 오전 11시 보문면 복지회관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순회 설명회는 보문노인대학...
 

 

무연고 사망자를 위한 장례를 돕는 비영리 단체 ‘나눔과 나눔’ 사무실에는 ‘2019년에도 기억해야 할 이름들’ 375개가 적혀 있다. 기초생활수급자 13명을 제외하곤 모두 지난해 시신 인수가 되지 않은 무연고 사망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