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노인인권기획] 죽음조차 외롭다…늘어나는 노인 고독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09-04 13:57 조회40회 댓글0건

본문

 

 

자연친화형 장사 방법인 ‘수목장’(樹木葬)이 한계에 봉착했다. 해마다 묘지와 납골묘 설치 등으로 사라지는 여의도 면적(840㏊) 규모의 산지 잠식과 자연 훼손을 막을 수 있는 대안으로 평가받지만 제도 미비와 국민 인식 부족 등으로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숨진 지 사흘이 지나 뒤늦게 시신이 발견된 경우를 '고독사'로 분류합니다. 살아생전 외로웠고, 죽어서도 장례 치를 사람 하나 없는 쓸쓸한 노인의 삶, 오늘 세 번째 노인 인권 기획에서 살펴보겠습니다.

 

 

산림청은 오는 7일 경기도 양평군에서 국내 최초의 국립수목장림인 ‘국립하늘숲추모원’(사진) 개원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2006년 자연장
 

 

들녘에는 영근 벼가 고개를 숙이고 과수원에는 사과와 대추가 탐스럽고 굵다. 자연은 속이지 않고 계절에 따라 제 역할을 다하고 있다. 추석을 며칠 앞두고 벌초를 하러가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분주하다. 고속도로를...
 

 

8월 초 어머니를 떠나보냈다. 택시 속에서 전화기 너머 동생의 울 것 같은 목소리를 들었을 때 확 정신이 들었다. “아 엄마가...” 택시의 방향을 돌려 달려갔지만 어머니의 마지막을 보지 못했다.
 

 

추석을 앞두고 벌초가 많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풀만 무성하게 자리 잡고 있는 묘들이 있습니다. 묘비조차 없어 연고를 찾지 못하거나
후손들이 찾지 않아 오랜 기간 방치되고 있는 상황인데요.
 

 

통영시는 지난 28일 2청사 회의실에서 ‘1회용품 없는 장례문화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이날 간담회에는 자원순환과 최은열 과장을 비롯한...
 

 

대한노인회 전북 군산시지회(지회장 황긍택)는 27, 28일 2일간 지회 강당에서 노인재능나눔활동지원사업 참여자 480명을 대상으로 소양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소양교육은 그릇된 장례문화의 개선과 친자연적 장례문화의 사회적...
 

 

울진군 매화면사무소는 최근 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노인일자리사업 참여 어르신 100여 명을 대상으로 노인일자리 소양·안전교육과 '친자연적 장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