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장례문화 정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06-05 09:44 조회76회 댓글0건

본문

 

 

앞으로 장사시설 위법행위 적발 시 과징금이 기존 최대 3000만원에서 최대 2억 원으로 상향된다.보건복지부는 ‘장사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는 장례식장, 봉안시설, 묘지시설,...
 

 

 매장시설도 이미 83%나 도달 - 시, 수급 계획 등 대책 고심 - 기존시설 확충, 공급 늘릴 계획 고령화 도시 부산의 봉안·매장 시설이 앞으로 4년..
 

 

과천시, 시비들여 봉안담 635기 확보사용료 70만원 `의왕과 같은 조건`과천시는 지난 2018년 5월 의왕시와 `의왕하늘쉼터 광역이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 공설 추모공원인 하늘..
 

 

화려했던 꽃들이 지고, 녹음이 짙어지는 나무를 본다. 일찍이 부와 영광을 누렸던 로마의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는 인간의 조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삶은 전쟁이고, 나그네가 잠시 머무는 곳이며, 죽고 나면 명성은...
 

 

웰다잉 문제에 관한 한 연극인 손숙 선생(예술의전당 이사장)은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분이라고 할 수 있다. 2015년 손숙 선생은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전 환경부 장관)과 함께 호스피스국민본부를 만들어  
 

 

베이징(北京)시 대흥(大?)구의장례지도사(殯葬禮儀師)인 '웨이얀 루(衛?茹, Wei Yanru)',
33세. 22세 때 장례업에 투신한지 11년, 그동안 1만 명의 영결식을 집전했다. 그녀는 매일 죽음에 직면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마냥 무감각하지는 않았다고 말한다.
 

 

‘땅 주인이 우선인가, 묘지 주인이 먼저인가.’ 서울 서초구에 사는 40대 이모씨는 지난 3월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본인 소유의 땅을 13억원에 팔기로 했는데 계약 과정에서 묘지...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신흥동 화장장을 공설묘지인 하늘정원으로 이전·신축하기 위해 예정부지 인접 마을인 벽오마을과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오래 전 대만 여행을 다녀왔을 때 들은 얘기가 많은 시간이 흘렀는데도 아직 잊혀 지지가 않습니다. “대만 사람들은 거지가 죽어도 장례 치를 돈을 품에 안고 죽는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