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당진시, 대호지공설묘지에 국가유공자 묘역 조성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05-29 09:15 조회85회 댓글0건

본문

 

 

 '사람은 죽어서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간다'
제이 인슬리 미국 워싱턴 주지사는 시신을 퇴비화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인간 퇴비화'(Human Composting) 관련 법안에 서명했다고 21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종전에는 시신을 매장하거나 화장하는 것만 허용됐다.
 

 

한국으로 온 지 벌써 3년이 됐다. 그사이 지인 가족의 장례식에도 여러 번 갔는데 북한과 장례문화가 너무 달라 놀랐다.장례 장소부터 달랐다. 아는 분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조문하러 갔는데 병원에 딸린 장례식장이었다. 물정을 모르니 부모님이 병원이나 요양원에서 사망하신 줄 알았다.
 

 

울진군 울진읍사무소는 지난 21일 읍사무소 회의실에서 노인일자리사업 참여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교육과 건전하고 품위 있는 친자연적 장례문화 인...
 

 

당진시가 민선7기 공약사항의 일환으로 대호지면에 위치한 대호지공설묘지에 국가유공자 묘역 조성을...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가 대표적인 상조 소비자 피해 구제책인 ‘내상조 그대로’의 후속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21일 상조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르면 다음달 상조 소비자 피해보상 서비스인 ‘내상조 그대로’...
 

 

필자는 최근 4회에 걸쳐 기독교 장례 문화에 관한 사항을 국민일보에 특별기고했다. 지난달 3일 ‘장례식 일제 잔재 없애고 기독교 장례 매뉴얼 정착돼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