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동네 가까이 공원묘지 조성돼야 하는 몇가지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05-15 13:49 조회22회 댓글0건

본문

 

 

늘그막에 닥친 암도 극복하고 비교적 건강했던 처형이 나이는 어쩔 수 없는지 얼마 전 노환으로 돌아가셨다. 장지를 어디로 할지 고민했는데 조카가 가까이에 공원묘지가 있어 그곳으로 정하고 싶단다.
얘기를 들어보니 SK그룹 고 최종현 회장이 희사한 기부금으로 건축한 묘지라 한다. 방문해보니 장례식장과 화장장, 그리고 묘지까지 조성된 아름다운 곳이었다. 조카는 묘지가 집에서 가까워 자주 갈 수 있어 더욱 좋다고 했다.

 

 

인천 강화군이 국토 잠식, 자연환경 훼손 등 매장 중심의 장례문화를 지양하고, 친환경적인 선진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자연장지 조성사업’을 본격화한다.강화군은 오는 2021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내가면 황청리 일원에...
 

 

최근 장례문화가 진화하고 있다는 느낌을 진하게 받고 있다. 바로 수목장 때문이다. 수목장이 눈에 띄기 시작한 것은 영화나 드라마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장례업자에게 변사 사건 정보를 몰래 알려준 경찰관이 공무상비밀누설죄 유죄를 인정 받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찰관 주모(51)..
 

 

"이제 갈 곳이 생겨서 한시름 놓았어요. 살아 있는 동안 하고 싶은 것들을 하나씩 하려고요."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실린 한 73세 미혼 여성의 소감입니다. 이 여성은 막 합장묘 계약을 끝냈습니다. 동생이 한 명 있지만 자신의 사후 관리를 맡기는 폐를 끼치고 싶지 않습니다.
 

 

가정의 달인 5월 맞이하여, 어린이와 어른 할 것 없이 즐거운 날들을 보내고 있지만, 이 와중에도 우리 주변에는 쓸쓸하게 삶을 마감하는 고독사가 늘어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고독사를 공영 차원에서 장례를 치러주는...
 

 

인천가족공원에 있는 합동헌화대가 쓰레기로 몸살을 앓다가 결국 철거됐다. 많은 조문객이 찾는 추모공원 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인천가족공원사업단(이하 사업단)은 지난 7일 솔향기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