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림라이프(주)

자료실

바다장, 새 장례문화 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05-08 13:14 조회269회 댓글0건

본문

 

 

“서울시는 시민들의 화장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제3화장장을 조속히 건립해야 합니다.”박태호 장례와 화장문화 연구포럼 공동대표는 기자와 만나기 전 전화 통화에서도 유난히 할 말이 많은 듯했다. 이제는 명실상부한...
 

 

묘지 및 봉안당 등의 공급 부족 문제가 대두된 가운데 자연친화적 장례를 치를 수 있는 '바다장'이 해양도시 인천의 새로운 장례 트랜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1일 통계청의 '2017년 선호 장례 방법 통계'에 따르면...
 

 

더욱이 ‘님비 시설’로 간주돼 공공에서 확대하는 데 어려움도 크다. 정부는 90%에 육박하는 화장률과 친환경 장묘문화, 수목장림 이용자 증가 등을 고려해 2022년까지 공공 수목장림 50곳을 조성할 계획이다.
 

 

[책과 생각] 토마스 린치 '죽음을 묻는 자, 삶을 묻다'
미국 장의사 겸 시인의 에세이 출간
죽음은 삶과 마찬가지로 세계의 일부
장례는 애도를 통한 죽음 극복 의식
 

 

"외로움과 이로 인해 받는 고통을 치유하고 인간 존엄성 회복과 건전한 공동체적 삶을 실현하고자 합니다." 외로움이 더는 혼자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자 외로움을 치유하기 위한 조례가 전국 최초로 부산에서 제정된다.
 

 

서울시설공단(www.sisul.or.kr)은 3일 어린이전용 추모공원인 나비정원에서 제5회 어린이 추모제, '나비의 꿈'을 개최한다.